조선 왕조 실록 (권47) -- 정조 20년 음력 1797. 9. 6

임신일에 경상도 관찰사 이형원이 달려와서 적어 올리기를,

이상한 나라의 배 한 척이 표류하여 동래 용당포 앞바다에 닿았는데, 배 안에는50명이 승선하고 있었고, 모두가 머리를 묶거나 뒤로 드리웠으며, 머리에는 하』담요로 만든 삿갓을 쓰기도 하고 혹은 등나무로 삿갓을 만들었는데 그 모습이 ㅁ치 우리 나라의 전투응 삿갓과 같았습니다. 몸에는 3대의 흑담으로된 의복을 f었는데 모습은 마치 우리 나라의 협수와 같았습니다. 속에는 얇은 바지를 입었귿니다. 그 사람들은 모두 코가 높고 눈이 파랬습니다. 그들에게 국호와 표류하0닿게된 연유를 물어 보았더니 한나라, 청나라, 왜국, 몽고의 언어를 모두 알지5이해하지도 못했습니다. 붓을 주고 글로 써라 했더니 글자의 모습이 구름이 :」산과 같았고 그림을 그려도 알아낼 수가 없었습니다. 배의 길이는 18발이고 폭』7발이었으며 좌우에는 삼나무 판을 내렸는데 모두 구리쇠 조각으로 그것을 덮T으며 야물고, 치밀하고, 정교하고, 완전하여서 물에 넣어도 새지 않았습니다. 라1하였다. 3도 통제사 윤득규가 달려와서 적어 올리기를

동래부사 정상우가 알리는 소리를 듣고서 용당포로 달려가서 표류한 사람을 보L코가 높고 눈이 푸른 것이 서양 사람 같았습니다. 또한 싣고 있는 화물을 보L유리병, 천리경, 구멍 없는 은전이 모두 서양산 이었습니다. 언어와 목소리를 f결같이 알 수 없었는데 오직 '낭가사기'라는 넉자만 알 수 있었는데 이것은 곧 f본말로 나가사끼섬입니다. 아마도 이것은 상선이 나가사끼섬으로부터 전전 표」하여 여기에 닿은 것 같습니다. 우리를 보며 손으로 대마도 근처를 11리키면A입으로 바람을 부는 것이 바람을 기다린다는 뜻으로 말하는 것 같았슴니다 명1하여 그들이 바라는 데로 바람을 기다려서 발송시켰습니다. · 1797년 10월 14일 (음력 8월 25일) 에 입항하여 10월 21일 (음력 9월 2일) 출』

하였으며 중앙에 보고된 날짜는 10월 25일 (읔력 9월 5일)로 출항한 후 4일째되는다.